I, Niedjyuu.

블로그 이미지
by Niedjyuu
  • 909,740Total hit
  • 25Today hit
  • 23Yesterday hit

'벡실감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1.20
    벡실 보고 난 후의 감상 (4)
지난주에 벡실 예고편을 보자마자
저걸 봐야되겠다고 생각한 저는
일요일 아침에 아주 가벼운 마음으로 보러 출바알~

그러나 역시 제휴카드 할인혜택을 받지 못한게 아쉽습니다(...)

그런 잡소리 속에 이제부터 감상 및 네타가 들어갑니다

스토리 전반은 어떤 한 싸이코 과학자에 의해 개발된
사람의 몸을 기계화하는 기술이 발달됩니다-
라기 보다는 그렇게 돼 버리지요.
일본이란 국가는 그렇게 돼서 인구가 완전 전멸당하고
인간이 살아있는 게 아닌, 기계가 살아 있는 것이지요.
기계가 인간처럼 살아가고 있는 것에 불과한 것인 겁니다.

그런 쇄국정책을 쓴 일본의 기계 및 컴퓨터 발전과 그런 무기들의 사용이 강대해지자
SWORD, 스워드가 드디어 이 사태에 개입하게 됩니다.

대충의 잡 주변이야기를 끝으로, 이제부터가 영화의 시작인
각국 정부의 주요 인사들을 모아들여서 한번에 싹다 죽이는 사건으로부터
이 애니메이션은 시작됩니다.
대강대강의 영화들처럼 크레딧이 오르고 시작하는 영화와는 다르게
처음부터 액션신을 사람 숨막히게 집어넣고
다리를 직접 자르는 등으로 적의 자신의 존재노출을 막게 하는 작전
(물론 그 역시 사람이 아닌, 기계적인 인조 다리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당연시스럽게 그러한 작전 사용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됐을땐 허무했지만)

처음 오프닝 배틀 보고서 대략 런타임 2~30분 정도의 그 신이 지나고 오프닝 나오니까
이거 뭐 사람 죽겠더군요;;

일본의 행위 자체를 이제 더이상 용납할수 없다는 것으로부터,
마리아라는 사람의 제보 및 남자주인공에게는 기억속의 애인이자 옛날의 신뢰할 수 있는 동료,
그리고 이런 미친 싸이코짓을 막기 위해 이 애니메이션은 시작하는 겁니다(?)

철로 된 기계를 전부 먹는 웜.
그 웜을 이용해서 기계로 된 왕국을 잡아
일본의 썩어빠진 기계홀릭의 사람을 제거하겠다는 작전을 짜고 있었습니다.
거기에 마리아가 존재합니다.

일본의 쇄국 정책을 하게 한 다이와중공업의 미친 행보(?)에 피해 받은 일본의 기계 인간(?)들은
싸이코 다이와중공업의 키사라기가 세계로 싸이코짓을 하기 전에
웜을 통해 그 미친 기계인간을 먹게 하는 작전을 펴게 됩니다.
물론 그건 자신들도 기계이니 가능성 없는 미친짓이고
설사 성공한다고 해도 생존할 가능성은 없는 것이었지요.

하지만 그들은 자신들이 해봤자 안될 일을 하고자 했던게 아니고
자신들이 해서 얻을 수 있는 조금의 가능성을 하고 싶었던 겁니다.
대사중에도 나오지요.

[마리아들은 지금 가지고 있는것을 잃는 것(지키는 것이었던가?)을 생각하기보다는
자신들이 지키고 싶은 것을 향해 싸우고 싶어한다고 생각합니다.]
(정확한지는 모르겠습;;; 극중 벡실의 대사입니다)

그러나 철로 된 다리가 끊기고 바다가 보이자
웜들이 힘도 못쓰고 빠져죽을 줄이야(...)

뭐 그런저런 스토리가 끝나가고 액션과 스토리라인이 흐르지만

역시 가장 큰 네타는
그 썩을놈은 인간이었다는 겁니다
스토리상 말이 안되지만 그 썩을 놈은 인간이었습니다
(애니메이션 중간에 일본을 스캔했을때 일본에는 생존자가 단 둘이라고 나왔습니다
기계인간이 아닌 인간만은요
한명은 벡실이고 또 한명은 침투 당시에 잡히게 되는 벡실의 동료입니다)



그런고로 애니메이션은 마무리가 됐습니다
솔직히 스토리가 기억이 다는 안나는군요;;
그렇지만 느낀건 말하는 것보다 직접 보는게 낫다는 겁니다.
사운드 효과부터, OST곡(단지 엔딩뿐만이 아닙니다)들의 선택,
애니메이션 효과 및 이펙트, 대사, 캐릭터 디자인의 진화도,

올해에 본 네개의 애니-철근 콘크리트, 시간을 달리는 소녀, 초속 5센티미터, 벡실
들중에서는 퀄리티면에서는 가장 만족스럽군요.
스토리를 따진다면 실은 장르가 각기 다르니 따지기 어렵지만
전체적인 각 장르별로의 하고 싶은 내용이 뭐냐
라는 가치로 평가를 내린다면
초속 5센티미터는 마지막이 너무 허전하고
시간을 달리는 소녀는 개그 및 드라마로서는 올해 최고고
철근 콘크리트는 그림체도 그렇고 그림체도 좀 고전틱하고
하지만 벡실은 올해 나온것들 중에선 가장 불만 없이 좋았던 영화 같네요

물론 저같이 애니메이션 보길 좋아하는 사람한테만 국한되는 이야기일지 모릅니다
유초딩 애들과 아버님 몇분이 왔다가 유초딩들은 다 자고 아버님들은 딴짓하고
(덜덜덜)

하여간 보실 수 있는 분들은 보시길 권장해드리는 바입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4
  1. Favicon of http://terminee.tistory.com BlogIcon Terminee 2007.11.20 14:17 address edit/delete reply

    저는 그냥 이번 주 개봉작으로... ^^

    • Favicon of http://nrlrugby.tistory.com BlogIcon 애작 2007.11.20 20:51 address edit/delete

      또 이 아저씨(이녀석 지 기분나쁠때만 호칭이 바껴;;)
      치사하게 혼자보려고 그러신다

  2. Favicon of http://kind0320.tistory.com BlogIcon 프리뱅 2007.11.20 20:28 address edit/delete reply

    벡실이라..

    흐음, 한번 찾아봐야겠군요.

    과연 천안지역에서 할지가 문제... ㄱ-

    • Favicon of http://nrlrugby.tistory.com BlogIcon 애작 2007.11.20 20:50 address edit/delete

      흐음..천안근처엔 안한거 같았는데(...)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78)
애니 (164)
스포츠 (145)
팝송 (176)
공지 (24)
일기 (46)
요즘 저는 (96)
책&도서관일기 (48)
연재 (3)
가끔 공격적인 생.. (84)

CALENDAR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