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Niedjyuu.

블로그 이미지
by Niedjyuu
  • 907,932Total hit
  • 3Today hit
  • 37Yesterday hit

안녕하세요  니쥬입니다.

 

전대물의 시초라 할수 있는,

북미판과 동시에 국내에 Power Ranger란 개념을 인식시킨

공룡전대 쥬렌쟈의 대수신을 DX판으로 구했습니다.

 

 

일본에서 이번에 중고로 구매해온 정품인데요.

대충 장사치하시는 분 샵에서 샀습니다.

 

일단 온 상태 그대로 사진입니다.

 

MMPR Original Megazord

 

 

상태를 보니 왜 비싼지 생각은 안하고 낮은가격 부르니 속터지는

그런 허접한 중고재탕하는 분이겠거니 예상은 갑니다

 

사진찍으면서 느낀거지만

맘모스 어깨 보호대(?) 쳐져있네요. 

 Mighty Morphin Power Rangers Megazord-corner

 

 

처음 봤을때 이거 괜찮나

싶었는데

 

다리 트리케라톱스, 타이거

위치 서로 바뀌어 껴저있더군요.

 

전  저기 홈이 있길래

안장을 뺐다 끼워야 하나 싶었는데

저건 맘모스 모드 변형할때 쓰는 홈이더군요.

 

워낙에 오랜만에 DX판으로 실물보느라

저도 헷갈리네요 ㅎㅎ

 

자. 이제 재조립해서 다시 찍습니다.

그 결과는!

 

 

Mighty Morphin Power Ranger - DX Megazord

 

 

역시 예전의 파워레인저 원조답게,

그리고 DX판 답게 박력있고 멋있네요!

 

실제로도 무겁지만 그런건 뭐 중요치 않습니다.

 

 

 

 

트리케라톱스쪽 스티커 조금 손상된거 빼고

이정도면 거의 무결품에 가까운 수준이라

대단히 만족하고있습니다.

아마 판매하시는 분이 멍청해서

딴 분들이 결품이라고 오인했을 수 있겠네요..

 

Mighty Morphin Power Ranger - DX Megazord-back

 

뒤쪽에 꼬리는

음. 티라노로 다시 변형할일 없지만

길이가 크게 손상되지 않아 맘에 드네요.

 

 

 옛날 대수신은 멕기가 없는게

오히려 멕기가 손상가기 시작하면 빨리빨리 닳아 없어질까 두려운데

이럴때 좋군요.

그래도 20년 가까이 세월이 지난 DX판 모델이

지금도 색깔 그대로 유지하고  조립에 이상없다면

이보다 아름다운게 또 있을까요.

 

 

Mighty Morphin Power Ranger - DX Megazord-side

 

 

예전 포스팅에 옛날에 가지고 있었었다

고 조인트합체 대수신 포스팅했을때 썼었죠.

근데 지금와서 설명서 없이 다시 조립하려니까

탱크모드는 어떻게 변환하는진 기억도 안나네요.

 

 

 뒷부분 프테라노톤에서 분리하는 캐논 없어지고

맘모스 머리 없어져서 쉴드 안된다고 하고,

세월이 지났다고 싸게파시긴 하시면서

결품, 양해는 하라고 쓰긴 쓰셨던데,

 

그래도 어찌어찌 아름다운 상태를 잘 유지해주시고

싸게 살수있도록 설명을 날림으로 해주신

일본 야후 옥션의 아이디 Y모씨에게도 감사해야하겠네요.

 

(그분이 한글을 읽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뭐 일단은.)

 

Mighty Morphin Power Ranger - DX Megazord-foot

 

처음에 사진찍을때

이거 잘못샀나 싶긴 했는데

리뷰 따라하면서 다시 대수신의 원 모습을 부활시켜주니

매우 만족스럽네요.

거기다 대수신이 공룡검 없는 상태에서도

5천엔이 넘는 가격이니

당황스럽긴합니다.

(뭐 배송비에 세금까지 치니 실비는 20만원 가끼이 들었으니말이죠)

 

그래도 뭔가 아쉽다고 한다면

이렇게 돈 많이들줄 알았다면

좀 더 돈 투자해서 완품으로 산다음에

공룡검 들고 포즈 취하곤 싶네요.

 

 

아마 저 뿐만이 아니고

대수신을 만약 구할 기회가 되시는 분이라면

대수신이 공룡검 들고 필살기 쓰는 장면 표현해보고 싶은거

모든분의 소망 아닐까 싶습니다.

 

 

 

사보면서 느낀건

"이 비싼 돈 들여서 샀는데, 나중에 내가 후회하진 않을까."

 

 

 

후회같은거 없습니다.

 

전대물 수집가라면 필수, 그리고 로망이죠.

 

그리고 전, 너무 행복합니다.

 

 

전 아마도, 계속 지르고 방에 전시할겁니다.

 

다음번 포스팅에 뵙겠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978)
애니 (164)
스포츠 (145)
팝송 (176)
공지 (24)
일기 (46)
요즘 저는 (96)
책&도서관일기 (48)
연재 (3)
가끔 공격적인 생.. (84)

CALENDAR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